MEDIA
HOME / MEDIA
제목 [국민일보] "中 클래식계에도 한류 열풍" 비올리스트 김남중, 상하이대학교 초청 독주회 - 16.06.24


201606241635_61220010730676_1_99_20160624163604.jpg

평소 재능기부로 많은 선행을 펼치고 있는 크리스천 비올리스트 김남중이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중국 상하이대학교에서 초청 독주회를 연다.

김남중은 오는 28일 오후 7시 중국 국립 종합대학 상하이대학교 콘서트홀에서 아보 파르트, 슈만, 비에탕 등의 대표곡 6곡을 선보인다. 이번 독주회는 상하이대학 음대학장 샤(Sha)의 초청으로 성사됐다. 동 대학교 피아노과 교수 창찌니(Chang qinyi) 교수가 김남중과 함께 무대에 올라 호흡을 맞춘다.

김남중은 독주회 이외에도 상하이대학교 음대생들을 대상으로 마스터 클래스(공개수업)를 실시, 특별 강연자로 강단에 선다.

이번 독주회는 중국의 유명 문화예술기업 리한컬쳐(Lihan CultureInvestment & Management, 대표 잉하오리)의 기획으로 마련됐다. 이번 달 한국에 지사를 설립한 리한컬쳐는 중국내에서 문화예술 관련 투자 및 후원으로 입지를 다져온 기업이다. 중국 내 클래식 음악계는 물론 미술, 대중음악 등 중국 문화예술계 전반을 관통하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리한컬쳐 대표 잉하오리는 “김남중은 지난해 베를린 필하모닉 홀 데뷔를 비롯해 카네기홀 독주회, 미국 뉴저지 상원의원상 수상 등 독보적인 활동을 이어온 한국 대표 비올리스트”라며 “한국 지사 설립을 통해 본격적인 한중문화교류의 시작을 알리며 첫 번째 예술가로 김남중을 낙점, 상하이에서의 연주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김남중은 “중국에서 한국의 높은 음악 수준과 교육에 대해 강의하고 연주를 들려줄 수 있게 돼 영광이다”라며 “앞으로 중국 클래식계에도 한류 열풍이 불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남중은 내달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한국전쟁 정전 협정63주년 기념행사 ‘Korea war armistice commemoration’ 무대에 오른다. 이 행사는 스웨덴 한국전파병기념회인 ‘Remember727’이 주최하고 미국 뉴욕에 근거지를 둔 비영리문화재단 허드슨문화재단(김자혜 대표) 후원으로 이뤄진다.

조경이 기자 rookeroo@kmib.co.kr
목록 LIST